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5월 독자글마당
독자글마당 2019.05.01 ~ 2019.12.31당첨자 발표 : 2019.05.31
글 상세보기

만 권의 독서 단상 hks***2019.04.24


취재를 하노라면 강의도 듣게 된다. 강의를 잘 하는 사람은 금세 청중들의 마음까지를 뒤흔든다. 반면 그렇지 않은 강사는 듣는 사람을 되레 꾸벅꾸벅 졸게 만든다.

이는 강의가 재미없다는 방증이다. 또한 강사의 자격까지 의심케 만드는 동인으로 작용한다. 그럼 이런 차이는 어디서 기인하는 것일까. [쫄지 말고 나서라 - 상대의 마음을 얻는 프레젠테이션](저자 박호진 / 발간 행복에너지)에 그 답이 담겨있다.

이 책은 상대의 마음을 얻는 프레젠테이션을 목표로 좀 더 쉽게, 좀 더 효과적으로 프레젠테이션 스킬을 향상시키는 방안을 알려준다.

무엇이든 마찬가지겠지만 어떠한 일을 하고자 한다면 스스로부터 강하고 봐야 한다. 자신감이 없고 관중 앞에 서서 덜덜 떨기만 한다면 강사로서의 자격까지 상실하는 셈이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에서 무엇보다 자신감을 배양하라고 주문한다.

자신감은 유비무환에서 출발한다. 부수적으로 부지런의 습관과 현지의 사전점검, 시간의 적절한 안배, 금주 금연에 더하여 컨디션의 최적화 유지 등 준비할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열등감은 자신에 대한 낮은 평가에서 비롯된다. 따라서 프레젠테이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자면 최우선으로 이의 극복이 관건이 된다. 그래서 말인데 나는 고작 초졸 학력의 무지렁이다. 그럼에도 여덟 군데나 되는 언론과 기관에 글을 올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2의 저서가 곧 출간된다. 이러한 결실은 열등감은커녕 용광로처럼 불끈 솟는 자신감과 함께 ‘만 권의 독서를 실천한 초졸 논설위원의 촌철살인 휴먼 스토리’가 저변을 이루는 때문이다.

저자의 “거울 하나만으로 얼마든지 혼자서 훌륭한 프레젠터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자세히 들여다보자. 현대사회는 자기 PR의 시대다. 발표 하나만 잘해도 선후배에게 사랑받는 직장인이 될 수 있다. 승진은 따 놓은 당상이다.

굳이 비싼 돈 들여가며 스피치 학원 등에 다닐 필요 없다. 이 책이 바로 훌륭한 가이드인 때문이다. 쫄지 말고 나서라. 당신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