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2월 독자글마당
독자글마당 2019.02.01 ~ 2019.12.31당첨자 발표 : 2019.02.28
글 상세보기

효도라는 게 따로 있겠는가 dah***2019.01.16

해를 거듭할수록 부모님이 예전 같지가 않음을 느낀다. 건강검진을 받을 때면 몇 년 전 수술하신 관절이 더 나빠진건 아닌지 걱정스럽다. 자식들 모두 사는 것이 고만고만하기에 일흔이 넘으신 연세에도 농사는 물론 틈틈이 남의 집 일을 다니시면서 억척스럽게 모은 돈을 자식들이 이사를 하거나 큰 돈이 들어가야 하는 순간 마다 척척 내 놓으신다. 이제 그만 편히 쉬시라고 해도 아직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고맙다고 하시는 터라 더 이상 말릴 수도 없다.

2019년 새해가 되면서 스스로 약속을 했다. 부모님께서 멀리 계시다 보니 자주 찾아 뵙지는 못하지만 하루에 한번 안부전화를 드리자는 것이다. 그 동안 나도 자식들 키우고 일한다는 이유로 며칠에 한번씩 연락을 했었는데 요즘은 저녁을 먹고 잠깐 통화를 한다. 매일 전화를 드리는 나를 보고 엄마는 걱정이 먼저 앞서셨는지 무슨 일 있는지 무슨 걱정있는 거 아니냐며 놀라신다. 아마 오늘 저녁에 전화를 드리면 정말 무슨 일이 있는 것이 있는 것이 아닌지 걱정을 하실지도 모른다.

지난 해 친정 아빠께서 '내 죽거든, 형제들간에 싸우지 말고 논과 밭은 똑같이 나누거라' 하셨던 것이 아직도 생생히 기억에 남는다. 젊은 시절부터 일군 자식 같은 땅을 사람 일은 한치 앞도 모르기에 미리 얘기 한다는 그 말씀을 듣는 순간 우리 아빠도 많이 늙으셨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이 있겠는가 싶지만 부모님은 어려서는 병치레가 많고 커서는 하는 일이 잘 되지 않는 막내딸 걱정만 늘 하신 분이다.

그리고 생각하니 효도라는 게 따로 있겠는가 싶다. 그저 살아생전 한번 더 찾아 뵙고 안부전화 한 통 더 드리는 것이 효도일 것이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이것 뿐 이지만 그래도 감사하다. 지금처럼 건강하시고 올 한해는 행복한 일만 있었으면 한다.

최☆순 <010-****-0621>

마케팅·이벤트 정보 수신 동의

닫기
회원님
나에게 딱 맞는 맞춤정보 및 e-paper와 함께 매월 새로운
이벤트 소식도 받아보시는건 어떠세요?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마케팅·이벤트정보 수신 동의 내용
이용목적 개인정보의 항목 보유 및 이용기간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서비스 제공
(회원 맞춤 서비스)
신규 서비스 및 상품 개발을 위한 서비스 이용 현황 통계/분석
벼룩시장 구인구직/부동산/중고차/상품&서비스, e-Paper, 부동산써브 서비스의 이벤트 기획, 간행물 발송, 다양한 정보와 이벤트 소식 제공
(이메일, 전화, 문자)
이름, 상호(기업)명,
휴대폰 번호, 이메일
회원 탈퇴시까지 또는 고객
요청에 따라 개인정보 이용동의
철회 요청시까지

마케팅·이벤트 수신동의는 회원정보 관리를 통해 언제든지 변경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