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3명, “취업이 먼저, 직종은 나중에 고민” 2019.08.21



극심한 취업난이 계속 되는 가운데 소질이 있거나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기 보다는 어떻게든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직종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08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현재 종사중인 직종을 선택하게 된 이유로 취업난이 심해 일단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서’(28.9%)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이 쪽 분야에 소질 및 관심이 있어서’(26.7%), ‘전공을 살리기 위해서’(22.2%), ‘관심 분야는 아니지만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10.2%), ‘앞으로 전망이 좋은 분야라서’(6.9%), ‘부모님이나 주변의 제안으로’(5.1%)의 순이었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서라는 답변은 생산·기술·건설’(22%)이 가장 많았으며 요리·서빙’(10.8%), ‘고객상담·컨설팅’(10.7%), ‘재무·회계’(10%), ‘영업·영업관리’(9.2%)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교육·교사·강사’(13.3%), ‘전문·특수직’(12.8%), ‘마케팅·홍보’(12.8%)의 경우 소질 및 관심이 있어서해당 직종을 선택했다는 답변이 많았으며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현 직종을 선택했다는 응답은 생산·기술·건설’(28.6%)이 타 직종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급의 경우 일단 취업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서라는 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해 사회초년생일수록 취업난을 크게 체감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외 대리급’, ‘과장급’, ‘관리자급소질 및 관심이 있어서를 가장 많이 선택해 직급이 높아지고 직종에 대한 경력이 쌓이면서 현 직종 선택이유에도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렇다면 직장인은 현재 자신의 적성과 맞는 일을 하고 있을까?

 

현재 직종과 적성이 매우 맞다라고 답한 응답자가 11.5%, ‘어느정도 맞다고 답한 응답자는 42.3%로 과반수 이상인 53.8%가 현재 일에 어느정도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보통이다’(33.5%), ‘별로 맞지 않다’(10.3%)가 그 뒤를 이었다. ‘매우 맞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2.4%에 그쳐 현재 직종에 대한 불만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현재 직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 수준으로 유지될 것 같다54.4%, ‘더 이상 성장을 하는 것은 무리가 있어 보인다18.7%로 비관적인 답변이 많았으며 앞으로도 계속 성장할 것 같다고 답한 응답자는 26.9%에 머물렀다.

 

한편 직장인들은 직종의 만족도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급여)’(40.2%)을 선택했으며 이외에도 적성’(21.2%), ‘업무환경’(17.6%), ‘근무시간’(17.4%), ‘직장 내 상하관계’(3.6%)를 만족도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