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각종 언론에 보도된 벼룩시장의 새로운 소식을 전합니다.

만성 고용불안 시대 살고 있는 직장인… 88.6% “고용불안 느껴봤다” 2019.02.14



직장인 10명 중 9명은 구조조정, 희망퇴직 등 회사생활을 하면서 고용불안을 느껴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돼 직장인들이 만성 고용불안의 시대에 살고 있음을 입증했다.

 

생활밀착형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7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 고용불안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88.6%직장생활 중 고용불안을 느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 중 50대 이상 응답자의 경우 100%가 고용불안을 느껴본 적이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직장생활 중 구조조정을 경험해 본 적 있냐는 질문에는 51.8%간접 경험했다고 답했으며 27%직접 경험했다고 밝혔다. 반면 경험해 본 적 없다는 응답자는 21.2%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20(55.1%), 30(55.7%), 40(47.2%)의 경우 간접 경험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던 것에 비해 50대 이상(46.4%)직접 경험했다는 답변이 많아 구조조정 과정에서 연령 차별이 존재하고 있음을 가늠할 수 있었다.

 

현재 다니고 있는 직장에서 구조조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는 조용히 이직 준비를 한다는 의견이 30.9%로 가장 많았고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평소와 똑같이 행동한다(27.3%), ‘최대한 눈에 띄지 않게 조용히 회사생활을 한다’(24%), ‘회사에 잘 보이기 위해 평소보다 더 적극적으로 일한다’(10.3%) 등의 의견도 뒤를 이었다.


희망퇴직에 대한 압박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직장생활 중 희망퇴직을 강요받거나 동료가 강요받는 것을 본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과반수 이상인 61.8%있다고 답했다.

 

희망퇴직 압박 또한 연령대가 높은 50대 이상(75%)이 가장 많이 받고 있었으며 30(67%), 40(51.9%)의 순으로 30대도 직장 내 고단한 생존경쟁을 피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퇴직을 강요하는 방식으로는 팀장 상사의 부탁, 회유’(27.6%)가 가장 많았고 희망퇴직자로 정해졌다는 일방적인 통보’(20.9%), ‘팀 별, 인원 할당으로 누군가는 반드시 나가야 한다는 압박’(17.5%), ‘희망퇴직 거부 시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는 압박’(12.3%), ‘업무 박탈 및 다른 직원들과 격리’(11.7%) 등으로 희망퇴직에는 희망이 없음을 다시 한번 알 수 있었다.

 

직장인으로서 고용불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금전적 보상을 제대로 해준다면 괜찮은 것 같다는 답변이 3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삭감, 복지 축소 등을 시행하더라도 구조조정은 막아야 한다’(26.7%), ‘떠나는 직원, 남아있는 직원 모두에게 최악의 선택이다’(22.3%), ‘조직이 살아남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12%), ‘나에게는 벌어지지 않을 일이기 때문에 생각해 본 적 없다’(2.8%)는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올해 회사 분위기에 대해서는 49.9%작년에 비해 전반적으로 고용불안이 느껴진다고 답했다.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39.3%였으며작년보다 좋아진 것 같다는 답변은 7.8%에 불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