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여성가족부,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지원 2019.05.09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와 신한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은 경제여건이 어려운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발전적인 사업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3일(금) 서울시 은평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에서 민관 현장 간담회를 실시한다. 간담회는 신한희망재단과의 업무협약(2018.1.26.) 이후 지난 1년간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새일센터를 통해 취업에 성공한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되었다.

 

양 기관은 지난해 1월, 향후 3년간(2018~2020년) 직업훈련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에 따라, 신한희망재단에서는 2018년 한 해 동안 직업훈련에 참여한 약 1만 5천여 명의 경력단절여성 중 취약계층여성 4,450명에게 매월 30만원씩(3개월, 최대 90만원)의 훈련 수당을 지원하였다. 훈련 수당 지원 결과 2017년에 비해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훈련 참여자(3.495명→4,450명)는 약 1.3배, 취업자(1,980명→3,019명)는 약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는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는 더욱 많은 지원이 있어야 직업훈련에 전념할 수 있다’는 현장 요구사항 등을 반영하여 취약계층여성에게 좀 더 힘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직업훈련 참여 독려를 위한 생계비(최대 400만원) 지원

 

 

 
생계문제로 인해 국비 지원 직업훈련 참여조차 어려운 한부모, 여성가장 등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에게 매월 100만원씩 최대 300만원의 생계비(월 100만원, 최대 3개월)를 지원하여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고, 훈련 수료 후에는 취업 준비기간 동안 자격증 취득, 면접 준비 또는 양육 관련 비용 등을 위한 취업준비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취업준비금에 대한 지원 대상은 100명이며, 새일센터 추천 및 개별 신청 등을 통해 5월부터 대상자를 모집하여 6월까지 심사·선정할 계획이다.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새일센터 직업훈련 수료생이 훈련 실습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재능기부 등을 통해 지역의 취약계층을 돕는 다양한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전국 158개소 새일센터를 대상으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공모한 바 있으며,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도배 봉사’ 등 12개의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연내 추진할 계획이다.

 

 

훈련수당 지원대상 범위 확대 및 취업 축하 선물 제공

 
훈련수당 대상도 경제적 자립이 필요한 성폭력·가정폭력 피해자 등 폭력피해여성이 포함될 수 있도록 지원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훈련수당 수혜자 전원에게 취업에 성공하면 축하선물도 제공할 계획이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민간 차원의 폭넓은 지원을 통해 많은 여성들이 좋은 일자리와 삶을 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들이 취업과 자립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정부 차원의 지원뿐만 아니라 민관이 함께 협력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는 육아·가사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게 직업상담, 구인구직관리,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취업 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하는 종합 취업지원기관이다.

 

 
출처: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