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려벼룩시장 - 좋은 사람들의 생활정보 시장 벼룩시장 소식이벤트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취업플러스

기술기반 여성창업자 100명에 최대 100억 지원 2018.07.31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와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여성 취업과 창업을 활성화해 국가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협업과제 1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 2018년 추가경정예산 사업 중 청년여성과 경력단절여성 취·창업에 특화 가능한 사업을 발굴해 여성가족부의 여성정책 기반과 연계하는 것으로, 부처 칸막이를 없애 여성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한 정책효과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두 부처 간 협업을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역량을 보유한 여성창업인재와 여성기업을 육성함으로써 여성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중기부 취·창업 지원 사업, 여성가족부 여성정책 인프라 연계

 

먼저, 창업지원을 위해 여성가족부의 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서 프로그램을 이수한 경력단절여성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자금 융자(성공불융자)를 신청하는 경우 심사 시 가점을 부여한다. 또한, 창업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의 기회 확대를 위해 여성새로일하기센터에 창업프로그램을 확대한다. 기술기반 청년(예비)창업자에게 창업준비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기술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사업)에서 청년여성 (예비)창업자 100명(1인당 최대 1억원)을 별도 모집·선정해 지원한다. 청년 창업기업에 회계·세무 소요비용을 바우처로 지원하는 사업(청년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바우처)에서 청년여성 창업기업 2,000개사를 별도 모집·선정해 최대 100만 원씩 지원한다. 여성기업의 생존율 제고와 성장 지원을 위해 도약기(창업 후 3~7년) 창업기업에 사업모델 혁신 등을 지원하는 창업도약패키지 사업에서 지원 대상 중 최소 20%(16개 기업, 팀당 최대 1.5억원) 이상을 여성 기업으로 선정한다.

다음으로, 취업지원을 위해 기업인력애로센터가 대기업 협력사와 청년구직자 간 취업 연계(대중소기업 상생 일자리 프로그램) 시 최소 30% 이상 청년여성을 선정한다. 또한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에 연구인력 지원 시, 지원대상 연구인력 중 여성 연구인력이 30% 이상 되도록 선정심사 시 가점을 부여한다. 기업인력애로센터가 구인기업-구직청년 연결 시, 중소벤처기업부가 보유한 우수기업 데이터베이스와 여성가족부가 보유한 이중언어인재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하여, 이중언어 인력을 필요로 하는 기업과 구직 다문화청년을 효율적으로 연결한다.

마지막으로, 상담 및 교육 지원을 위해 여성경제단체와 협력하여 여성기업에 대한 기업애로 전문가 상담과 현장클리닉을 강화한다. 또한 여성창업자의 기업가 정신 제고를 위해 대학기업가센터에 경력단절여성 창업멘토 양성과정을 운영한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7월 23일(월)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17층 여성가족부 접견실에서 만나, 이번 협업과제 추진내용을 확인하고 분기별 진행상황 점검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보완해 나가기로 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우리사회 여성들의 역량은 이미 높은 수준에 이르렀으나, 여성의 경제활동은 낮은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고, “여성들의 경제활동 활성화가 시장 전체의 파이를 키워 지속적인 발전을 이끌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 감성, 창의적 사고가 중요하기 때문에 여성기업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이번 협업은 지난 5월 <2018년 여성기업 활동 촉진에 관한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중기부는 여성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차별적 관행을 철폐하겠다고 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중소벤처기업부